관리 메뉴

터닝 포인트

마음이 답답할때 나는 나로인해 체했다 본문

마음 # 일상/일상 & 소소한재미

마음이 답답할때 나는 나로인해 체했다

그리는간디 2016.02.26 14:52

 

내마음속 수없는 나

 

비울수 있다

 

 

 

 

 

 

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서 당신의 쉴곳 없네

내 속에 헛된 바램들로 당신이 편할 곳 없네

내 속엔 어쩔수 없는 어둠 당신의 쉴자릴 뺏고

내 속엔 내가 이길수 없는 슬픔 무성한 가시나무 숲 같네

바람만 불면 그 메마른 가지 서로 부대끼며 울어대고

쉴 곳을 찾아 지처날아온 어린 새들도 가시에 찔려 날아가고

바람만 불면 외롭고 괴로워 슬픈 노래를 부르던 날이 많았는데

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서 당신의 쉴곳 없네

 

-조성모 가시나무새 中-

 

 

자기 마음속에 수많은 내가 살고 있음을 모르고 살고 있다.

 

아직도 책가방 매고 학교를 가고 있는

 

친구와 싸워서 화를 내고 있는

 

미래에 불안해 하는

 

그냥

 

 

.

.

.

 

나는 내 마음속에 나로인해 체했다.

 

내속에 내가 너무도 많아서

 

상대방을 수용하고 받아들일 공간이 없다.

 

막힌 속을 확 풀어 주고 싶을때

 

톡쏘는 사이다가 필요한 나

 

 

마음을 비우자.

 

http://www.meditationlife.org/weekly-testimonials/

 

 

 

- 체한줄도 몰르고 살았네

이제야 트림합니다. 꺼억

 

0 Comments
댓글쓰기 폼